<현대인을 위한 소소한담소>연예 유머 담소 고민상담소

로그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분류 잡담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https://n.news.naver.com/article/469/0000467396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확진환자(82세 한국인)가 고대 안암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과정에서 선별진료가 되지 않는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고대 안암병원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29번 환자가 15일 오전 심근경색, 협심증 등이 의심돼 우리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 환자가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된 것도 응급의학과에서 심장질환 여부를 판정하기 위해 엑스레이(X-ray) 촬영을 하는 과정에서 폐렴 증상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애초부터 신종 코로나와 무관한 심장질환이 의심돼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결국 선별진료가 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29번 환자가 응급실을 찾은 뒤부터 검사 과정을 거치기까지 상당 시간 이곳에 머물렀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병원 내 감염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응급실 내 의료진과 다른 환자, 환자 가족 등 상당수가 머물렀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관을 급파, 접촉자 등을 선별하고 격리 조치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고대병원 측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당시 근무했던 의료진은 자가 격리한 상태다.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연예인 걸그룹 아이돌 블랙핑크 레드벨벳 트와이스 배경화면 바탕화면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BTS 고화질 움짤 트위터 인스타그램 셀카 KPOP korean asian celebrity selfie GIF wallpaper
  • 요즘 모래장난.gif
  • [속보] 29번째 확진자, 선별진료 안 됐다…병원 내 감염 우려 커져
  • 영화 기생충에서 박사장이 부자가 될수있었던이유.jpg
  • 게시판으로 돌아가기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에디터신청문의하기